2021.08.02 (월)

  • 흐림동두천 27.6℃
  • 흐림강릉 30.4℃
  • 흐림서울 27.9℃
  • 구름많음대전 28.4℃
  • 구름많음대구 31.4℃
  • 구름많음울산 31.3℃
  • 흐림광주 28.8℃
  • 구름조금부산 30.9℃
  • 흐림고창 28.2℃
  • 흐림제주 28.6℃
  • 흐림강화 26.2℃
  • 흐림보은 28.3℃
  • 흐림금산 27.7℃
  • 흐림강진군 32.2℃
  • 구름많음경주시 32.0℃
  • 구름많음거제 30.8℃
기상청 제공

더타임스 와 함께 새로운 언론역사를 만들 동반 참여기대

  • No : 925
  • 작성자 : 관리자
  • 작성일 : 2008-09-27 07:41:27

더타임스  제2의 출범

 

'더타임스'는 시민기자가 중심이 되어 만들어 가는 인터넷 신문입니다. 출발한지 2년 여 동안 '더타임스'는 불균형 이념과 정보의 편식을 시정하는데 주력해 왔습니다.

愛國언론 '더타임스'가 새롭게 단장하고 새로운 각오로 인터넷 언론을 선도해 나갈 것을 시민기자와 함께 출범했습니다.


더타임스에 가입하신분들은 시민기자로 적극 활동하실 수 있으며, 기자증과 명함이 지급될 수 있습니다. 단, 허용하지 않은 신분증과 명함은 절대 사용을 금지 하며, 적발시 징계 처분 받습니다.

 

펌(불법복사, 또는 발췌)불분명 기사는 절대 사용할 수 없으며, 적발시 징계 처분 받습니다. 보도 자료는 출처를 밝혀야 합니다.

 

시민기자로서 활동할 수 있으며, 또한 지사나 취재본부 를 개설하여 더타임스와 함께 동참 할수도 있습니다. 지사 및 취재본부 개설에 관한 자세한 상담은 아래 전화번호로 연락하시기 바랍니다.

 

자주 하는 질문에 답변 드립니다.

 

시민기자에게 먼저 명함이나 신분증을 발급 해주지는 않습니다  회원가입을 하시고 먼저 기사를 쓰고 송고 하시면 편집부에서 확인후 웹출판 하게 됩니다.

 

메인 기사로 10번 이상 출판 되어야 하며, 또한 기사의 내용과 기자로서 충분한 자질과 활동 할수 있는지 확인이 돼야 명함이나 신분증이 발급 됩니다.

 

기사를 본인이 쓰면서 활동을 먼저 해보시기 바랍니다. 그렇게 먼저 활동 하면서 메인 기사가 아닌 일반 기사를 쓰게 되면 메인 기사로 올라갈 수 있게 됩니다.

 

기사는 언제나 쓸수 있습니다. 감사 합니다. 2009년,11월, 5일 담당자

  

* 취재본부에 기자는 언제든지 참여 가능 합니다.

   더타임스 전화 011-226-8000

 

     <각지역 취재본부 사령> 

 

대구영남 : 취재본부 : 한반식 본부장

 

경북동북 : 취재본부 : 강필구 본부장

      포항 : 임태형 국장, 신승수 기자

      영덕 : 신택철 차장 

       

      광주 : 취재본부 : 강민경 국장

                             강애경 부장

                             김소영 기자

      목포 : 백형순 기자

      군산 : 임혜영 기자 이연희 기자

      전주 : 송은섭 기자

 

      더타임스 발행인  2013년 3월 1일

포토




율산 리홍재 선생 ‘룡기봉덕 (龍氣鳳德)’ 전시회
[ 더타임즈 마태식 기자 ] 서예계의 이단아 율산(栗山) 리홍재 선생(65)이 참여하는 한국예술문화명인 대구협의회전 전시회가 대구섬유박물관 기획전시실에서 열리고 있다. 7월 27일 부터 8월 4일까지 열리는 전시회에서는 서예에 새로운 생명을 불어넣은 율산 선생의 작품들로 가득하다,“ 항상 더 좋은 작품을 만들기 위해 연구하고 노력한다”는 율산 선생은 “서예가 옛것을 그대로 본 받는 것도 좋지만 시대에 맞게 새롭게 발전하는 것도 중요하다“고 말한다. 그의 말처럼 자신이 만든 작품들은 수년 전부터 흑백이던 서예 글씨가 컬러로도 만들어지고 마치 글씨가 살아 있는듯 생동감이 넘친다. 이번에 전시된 룡기봉덕 (龍氣鳳德)은 타묵 퍼포먼스를 한뒤 화면에 한자 한자 정성 들여 글자를 써넣은 만자행으로 크기는 437cm x 300cm 한지에 먹과 아크릴로 만든 대작이다 . 리홍재(李洪宰)선생은 “예술은 창작이어야 하고 살아있는 기운이 있어야 만이 명품예술로 영원히 존재한다”고 말한다. 또한 “초대형 붓으로 혼을 치는 타묵(打墨) 서예 퍼포먼스는 지극 정성으로 예술혼을 불살라 세상을 깨우는 명품 행위예술로 대우주 자연의 음악이요 춤이요 스포츠“ 라고 강조한다. 현재 대구 봉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