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06.04 (목)

  • 흐림동두천 20.9℃
  • 맑음강릉 26.8℃
  • 서울 20.6℃
  • 맑음대전 24.5℃
  • 맑음대구 26.3℃
  • 맑음울산 25.5℃
  • 구름조금광주 23.4℃
  • 박무부산 23.8℃
  • 맑음고창 24.0℃
  • 박무제주 22.6℃
  • 흐림강화 17.9℃
  • 맑음보은 23.6℃
  • 맑음금산 24.6℃
  • 구름조금강진군 24.2℃
  • 구름조금경주시 26.5℃
  • 구름조금거제 24.9℃
기상청 제공

더타임스 와 함께 새로운 언론역사를 만들 동반 참여기대

  • No : 925
  • 작성자 : 관리자
  • 작성일 : 2008-09-27 07:41:27

더타임스  제2의 출범

 

'더타임스'는 시민기자가 중심이 되어 만들어 가는 인터넷 신문입니다. 출발한지 2년 여 동안 '더타임스'는 불균형 이념과 정보의 편식을 시정하는데 주력해 왔습니다.

愛國언론 '더타임스'가 새롭게 단장하고 새로운 각오로 인터넷 언론을 선도해 나갈 것을 시민기자와 함께 출범했습니다.


더타임스에 가입하신분들은 시민기자로 적극 활동하실 수 있으며, 기자증과 명함이 지급될 수 있습니다. 단, 허용하지 않은 신분증과 명함은 절대 사용을 금지 하며, 적발시 징계 처분 받습니다.

 

펌(불법복사, 또는 발췌)불분명 기사는 절대 사용할 수 없으며, 적발시 징계 처분 받습니다. 보도 자료는 출처를 밝혀야 합니다.

 

시민기자로서 활동할 수 있으며, 또한 지사나 취재본부 를 개설하여 더타임스와 함께 동참 할수도 있습니다. 지사 및 취재본부 개설에 관한 자세한 상담은 아래 전화번호로 연락하시기 바랍니다.

 

자주 하는 질문에 답변 드립니다.

 

시민기자에게 먼저 명함이나 신분증을 발급 해주지는 않습니다  회원가입을 하시고 먼저 기사를 쓰고 송고 하시면 편집부에서 확인후 웹출판 하게 됩니다.

 

메인 기사로 10번 이상 출판 되어야 하며, 또한 기사의 내용과 기자로서 충분한 자질과 활동 할수 있는지 확인이 돼야 명함이나 신분증이 발급 됩니다.

 

기사를 본인이 쓰면서 활동을 먼저 해보시기 바랍니다. 그렇게 먼저 활동 하면서 메인 기사가 아닌 일반 기사를 쓰게 되면 메인 기사로 올라갈 수 있게 됩니다.

 

기사는 언제나 쓸수 있습니다. 감사 합니다. 2009년,11월, 5일 담당자

  

* 취재본부에 기자는 언제든지 참여 가능 합니다.

   더타임스 전화 011-226-8000

 

     <각지역 취재본부 사령> 

 

대구영남 : 취재본부 : 한반식 본부장

 

경북동북 : 취재본부 : 강필구 본부장

      포항 : 임태형 국장, 신승수 기자

      영덕 : 신택철 차장 

       

      광주 : 취재본부 : 강민경 국장

                             강애경 부장

                             김소영 기자

      목포 : 백형순 기자

      군산 : 임혜영 기자 이연희 기자

      전주 : 송은섭 기자

 

      더타임스 발행인  2013년 3월 1일

포토




코로나19 극복을 위한 ‘러브라이스 챌린지’, 3번째 주자에 (주)코스모토 조인현회장
공익법인 (사)국민성공시대(상임대표 장원석, 사무총장 윤 현)는 5월 28일(목) 오전11시 ㈜코스모토 본사 회의실에서 러브라이스 챌린지 3번째 주자로 조인현 ㈜코스모토 회장이 참여했다고 밝혔다. 러브라이스 챌린지는 지난 2015년 9월부터 성공한 사람들의 노블레스 오블리주 기부문화 확산 유도와 이를 대중에게 널리 알리고자 이벤트적인 요소를 접목한 행사다. 지난 2015년 9월 11일부터 2017년 10월 18일까지 2년 동안 이낙연 더불어민주당 서울 종로 당선인(전 총리)을 시작으로 10명의 도지사가 쌀12t을 직접 (사)사랑의 쌀 나눔 운동본부와 성남 안나의 집에 제공하는 ‘러브라이스 챌린지(사랑의쌀 도전릴레이)’를 진행했다. 제2기 러브라이스 챌린지는 지난 4월 23일(목)에 중앙승가대학교 총장 원종스님으로부터 시작했다. 3번째 주자로 참여한 ㈜코스모트(회장 조인현)는 합리적이고 효율적인 전기절감 시스템의 개발·보급으로 국가에너지시책과 국제협약에 부응하고 전기에너지절약 시스템의 확산으로 각 기업의 경쟁력 제고와 함께 에너지 절약에 대한 범국민적 공감대 형성과 의식 확산에 앞장서고 있으며 독보적인 기술력과 ‘新에너지 문화 창조, 절전은 선택이 아닌 필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