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04.08 (수)

  • 맑음동두천 13.5℃
  • 구름많음강릉 8.7℃
  • 맑음서울 11.3℃
  • 맑음대전 14.9℃
  • 맑음대구 15.6℃
  • 맑음울산 16.9℃
  • 맑음광주 15.0℃
  • 맑음부산 17.6℃
  • 맑음고창 13.5℃
  • 맑음제주 14.8℃
  • 맑음강화 12.2℃
  • 맑음보은 13.6℃
  • 맑음금산 13.5℃
  • 맑음강진군 16.2℃
  • 맑음경주시 16.5℃
  • 맑음거제 16.6℃
기상청 제공

연예tv

제1회 경남세계다문화예술제 성료…가수 헤라 “내년 행사 기대”

 
▲ 제1회 경남세계다문화예술제 - 제1회 경남세계다문화예술제
ⓒ 조현주
경남세계다문화예술제가 대한민국에 살고 있는 다문화가족들에게 따뜻하고 행복한 시간을 선물했다.
지난 11일 경남 창원시 마산실내체육관에서 제1회 경남세계다문화예술제가 주최 사단법인 한국다문화예술원, 주관 대한민국 다문화예술조직위원회를 통해 화려하게 열렸다. 한국다문화예술원장을 맡고 있는 다문화가수 헤라(한국명 원천)는 중국 국립 가무단 출신으로 대회사 발표를 맡았다.
귀화한지 올해로 11년째가 된 헤라는 “우리나라는 국제결혼 및 이주노동자등의 다문화가족 140만 시대를 맞이했다. 매년 5~6%의 가파른 성장세를 보이고 있다”면서 “우리사회는 전통적인 단일민족 개념에서 벗어나 점차 다언어, 다문화국가로 변하는 양상이다. 비록 이번 행사가 1회라 부족한 부분이 있었지만, 해를 거듭하며 더욱 발전하는 행사가 될 것이다”고 기대감을 드러냈다.
예술제는 다문화를 주제로 한 글짓기, 미술대회 시상식을 시작으로 다양한 행사가 차례로 펼쳐졌다. 글짓기 부문 최우수상(경상남도 교육청 교육감상)은 부산 용인고등학교 3학년 이시헌, 미술부문 최우수상(울산광역시 교육청 교육감상)은 울산 강동초등학교 4학년 박수정 학생이 수상했다. 이하 우수상, 장려상 등 11명이 상장을 품에 안았다.
이날 오후 4시부터 2시간에 걸쳐 노래자랑대회가 열려 분위기를 밝게 띄웠다. 1등은 베트남 다문화가족 윈바우짱이 선정됐으며, 2등 진경진, 3등 정용숙 등이 각각 차지했다.
이후 순서는 광무제 행사로 이어졌으며, 공연의 하이라이트가 된 축하무대는 객석의 열기를 달궜다. 부산교통방송의 최인락이 1부, 전철이 2부 사회를 맡았으며 가수 함중아, 김정석, 신기류, 최정진, 천태영, 김종임, 이상용, 한소리, 고기성, 김윤식, 하빈과 자경, 요시다 미호, 고마야시 다마미가 열창해 흥을 돋웠다. 김종호, 위순곤이 함께 색소폰을 연주했다.
경남세계다문화예술제는 사단법인 한국다문화예술원이 설립 된 지 4개월 만에 이룬 첫 행사로 예술원의 자체예산만으로 이뤄졌다.
한편 한국다문화예술원장 헤라는 10월 새로운 음반 출시를 앞두고 바쁜 일정을 소화하고 있다.

사진 = 헤라엔터테인먼트

포토





전광훈 목사, 구속영장청구에 대한 대한민국수호예비역장성단 성명서
세계의 자유진영에서 모범적인 자유민주주의, 시장경제 대한민국이 몇몇 나쁜 자들에 의해 망해가는 현실을 보고 민간인인 전광훈 목사가 분연히 일어나서 국민 계몽과 애국운동을 하고 있다. 분통과 홧병이 나는 국민들의 속을 시원히 긁어주는 전광훈 목사에 대한 경찰의 구속영장 청구에 대하여 전 간첩 잡는 전문가,공산주의자와 싸워 이긴 대한민국의 백전의 노장, 대한민국수호예비역장성단에서 그 동안의 침묵을 깨고 성명을 발표 했다. -다음은 성명서 전문- 12월 26일 종로경찰서는 전광훈 목사와 범국민투쟁본부 집행부 2명에 대해 집회시위법 위반과 특수공무집행방해, 내란선동, 폭력집회 주도, 기부금품법 및 정치자금법 위반 등 6가지 혐의로 구속영장을 신청했고, 검찰은 27일 전 목사를 포함 2명의 혐의가 인정된다고 판단하여 법원에 구속영장을 청구했다. 이는 헌법이 보장하고 있는 집회․결사의 자유와 종교의 자유를 탄압하는 것이고 잘못된 정부 정책에 대한 국민의 저항권 행사를 억압하는 것으로 헌법 제1조 “대한민국의 주권은 국민에게 있고, 모든 권력은 국민으로부터 나온다”는 헌법의 기본정신을 부정하는 행위이다. 전광훈 목사가 주관해온 ‘문재인 하야 범국민운동’은 이미 서명자가

지금이라도 외국인 입국을 차단하고 대한민국 국민들과 의료진을 보호하라.이은혜 (순천향대 의과대학 교수)
대한민국의 의료자원은 무한하지 않다. 국민들이 제대로 치료받을 수 있도록 지금이라도 외국인 입국을 차단하라 해외에서 유입된 감염성 질환에 대한 방역관리의 기본 원칙은 ‘해외 유입 차단’이다. 그런데도 문재인 정부는 대한의사협회의 7차례 권고를 무시한 채 소위 ‘상호주의’에 입각하여 중국발 입국을 차단하지 않았다. 그 결과 대구를 중심으로 코로나-19 확진자가 폭증하였고 이제는 거꾸로 중국의 33개 성(省)과 시(市), 그리고 18개 자치구에서 각기 다른 기준으로 한국인 입국 시 격리 조치를 하고 있다. 최근 이탈리아를 선두로 유럽 전역에 코로나19 확진자가 증가하고 있는데 애초에 중국발 입국을 막지 않았던 문재인 정부는 이제 와서 유럽발 입국을 차단할 명분이 없다. 궁여지책으로 22일 0시부터 유럽발 입국자에 대한 ‘특별입국절차’로서 코로나바이러스-19 검사를 의무화했다. 시행한 첫날인 22일 입국한 1,442명 중에 무려 152명이 의심 증상을 보였고, 23일 신규 확진자의 21.9%가 유럽 등에서 입국한 ‘사람’들이며, 이는 전보다 4배 이상 증가한 수치이다. 박능후 장관 말대로 문 열어놓고 모기 잡겠다는 것인데 온 국민이 모기에 왕창 뜯겨서 죽어 나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