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09.26 (토)

  • 구름많음동두천 12.8℃
  • 구름많음강릉 17.9℃
  • 구름많음서울 15.0℃
  • 흐림대전 15.2℃
  • 구름많음대구 14.8℃
  • 흐림울산 18.1℃
  • 구름많음광주 17.7℃
  • 구름조금부산 17.7℃
  • 구름많음고창 15.5℃
  • 구름많음제주 21.0℃
  • 구름많음강화 16.4℃
  • 흐림보은 11.8℃
  • 구름많음금산 12.9℃
  • 구름많음강진군 17.0℃
  • 흐림경주시 14.2℃
  • 구름많음거제 15.2℃
기상청 제공

이근철 영어연구소 소장, “영어 말문 트이려면 실수를 두려워하지 마세요”

KBS 굿모닝팝스 진행∙EBS 서바이벌 쇼 ‘영어완전정복’ 영어 멘토 이근철의 멘토링

URL복사
‘영어만 잘하면 먹고 살 걱정 안 해도 된다’라고 우스개 소리로 말 할 만큼 영어가 필수 스펙이 된지 오래다. 실제로 한 설문조사에서 기업 인사담당자의 74%가 영어 능력이 뛰어난 구직자에게 가산점을 부여한다고 답했으며, 구직자의 55%는 취업 준비 중 영어가 가장 어렵다고 했다. 영어, 보다 쉽고 빠르게 익히기 위해서는 어떻게 해야 할까? KBS FM ‘굿모닝팝스’ 진행자이자 오는 31일(수)부터 매주 수요일 8시에 방영되는 EBS 서바이벌 쇼 ‘영어 완전 정복’의 MC를 새롭게 맡은 이근철 영어연구소 소장은 “영어는 상호 커뮤니케이션을 위한 언어, 즉 말이기 때문에 공부라고 생각하는 순간 흥미를 잃게 된다”며 “영어 말문을 트이려면 무엇보다 스트레스 없이 즐겁게 연습하는 것이 중요하다”고 말했다.

다음은 이근철 소장이 말하는 영어회화 실력 향상을 위한 팁.

▲ 실수를 두려워하지 마라. ‘Learn from your mistakes!’
새로운 언어를 습득하는 과정은 자전거 타기와 같다. 넘어질 것을 각오하고 자전거 타기를 배우면 그 과정을 즐길 수 있게 되지만, 반대의 경우라면 패배감으로 가득 차 자신감을 잃기 십상이다. 영어도 마찬가지. 영어가 입에 착착 붙게 하려면 자신감을 갖고 끊임없이 말하는 연습이 필요하다. 영어 말하기를 연습하는 초반에는 발음, 문법, 억양 등의 실수를 줄이려는 노력보다 실제로 ‘입 밖으로 영어를 내뱉는’ 연습에 중점을 두어야 한다.

▲ 본인의 기호, 성향에 맞는 방법 찾기 ‘Find your own way!’
영어는 달달 외우는 암기식 ‘공부’가 아닌 ‘말’을 습득하는 과정이기 때문에 자발적으로 흥미를 느낄 수 있도록 하는 환경 조성이 무엇보다 중요하다. 특히 생활 속에서 쉽게 접할 수 있는 방법을 선택하는 것이 좋은데, 대표적으로 미국드라마나 팝송, CNN 등 영어권 국가 뉴스를 활용하는 방법이 있다. 여기서 한 가지 주의해야 할 점은, 유행을 따라 남들이 많이 하는 방법을 선택하는 것이 아니라 본인에게 적합한 방법을 골라야 한다는 것. 여러 방법들을 골고루 경험해보고, 본인이 가장 스트레스 없이 즐기면서 할 수 있는 방법으로 택해야 장기간 즐겁게 연습할 수 있다.

▲ ‘아바타 시뮬레이션’을 활용해 두뇌에 실전 감각 익히기 ‘Practice English like real!’
영어를 자유자재로 구사하기 위해 가장 중요한 것이 바로 두뇌에 실전 감각을 익히는 것이다. 책상에 앉아 열심히 영어회화를 공부하더라도 실제로 외국인과 직접 마주쳤을 때 바로 영어가 나오기란 쉽지 않다. 영어는 공부가 아닌 언어, 즉 ‘말’이기 때문이다. 두뇌에 영어 실전 감각을 익히기 위해서는 가족, 스터디 그룹, 심지어 거울을 보고서라도 파트너를 만들어 입 밖으로 소리를 내 실전처럼 연습해야 한다. 최근에는 뉴욕에서 1년간의 생활을 PC를 통해 미리 체험할 수 있는 ‘토크리시’같은 영어회화 트레이닝 서비스가 있어, 방 안에서도 원어민과 다양한 주제로 대화 연습이 가능하다.

▲ 중요한 것부터 먼저 해라! ‘First things first!’
흔히 대다수 사람들은 실용표현을 익히려면 미드나 영화 속에서 자주 등장하는 이디엄(idiom, 단어의 뜻을 짐작하기 어려운 표현)이나 슬랭(slang, 실생활에서 자주 쓰이는 속어)부터 암기해야 한다고 생각한다. 그러나 영어를 가장 빠르게 익히기 위해서는 단어, 표현, 문법 모두 중요한 순서대로 정리하고 연습해야 효율성이 높다. 길 찾기, 주문하기, 계산하기, 예약하기 등 실생활에서 가장 많이 쓰이고 꼭 알아야 할 중요 문장부터 익히도록 한다. 어느 정도 영어회화에 대한 실력이 형성되고 자신감이 생기게 되면, 슬랭과 이디엄 습득을 위해 따로 시간을 투자하지 않아도 영화나 미드 등을 통해 자연스럽게 익혀지기 마련이다.

이 밖에도 이근철 소장은 “아무런 준비 없이 떠나는 해외 연수나 유학은 낙하산 없이 뛰어내리는 것만큼 위험하다”며 외국에 나가기만 하면 저절로 영어가 될 거라고 생각하는 많은 이들에게 일침을 가했다.

한편, EBS 서바이벌 쇼 ‘영어 완전 정복’은 이근철 영어연구소 소장과 방송인 박수홍씨가 MC를 맡은 국내 최초 영어 서바이벌 프로그램이다. 연기자 한영과 한지우, 가수 심태윤, 개그맨 표인봉과 김숙이 영어 완전 정복에 도전자로 나선다. 매회 영어회화에 대한 미션을 제공하고 테스트를 통해 우열을 가린 후 탈락과 생존의 과정을 겪게 되는 것으로, 영어회화 트레이닝 킷트 ‘토크리시’가 도전자 5인의 영어 정복을 돕는다. 최종 우승자 1인에게는 7일간의 뉴욕 여행과 각자 사연에 따른 영어 한풀이의 기회를 제공한다.

포토





보건의 날(4월7일)에 허경영 국가혁명배당금당 대표,‘코로나는 인간의 욕망에 대한 하늘의 경고’라며
허경영 국가혁명배당금당 대표는 “총선 D-8일인 오늘(4월7일)이 보건의 날인데 코로나19로 정부 기념행사가 연기 된 것”에 유감을 표하고 “오히려 ‘1주일을 보건의 날 기념 건강주간’으로 정해 대대적인 보건 관련 행사를 벌여 코로나로 인한 국민의 보건의식에 경각심을 일으켜야 한다”며 “이 기회에 전 국민이 손 씻기 등 깨끗한 위생생활을 습관화하고 환경을 파괴하고 오염 시키는 행위들을 반성하고 불편하더라도 친환경으로 돌아가야 한다”고 말했다. <기자들과 인터뷰 하는 허경영 대표> 허대표는 “코로나는 인간의 욕망으로 자연환경을 파괴하는 인간들에 대한 하늘의 경고”라고 했다. 허대표는 코로나가 발생했다는 소식을 접하자 즉시 유튜브 공개 강연이나 인터뷰를 통해 “코로나는 환경을 파괴하는 인간들에 대한 경고 메시지”라고 수시로 주장했다. 그리고 자신이 제안한 ‘코로나 긴급생계지원금 18세 이상 국민들에게 1억원씩 지급’하는 공약이 법으로 제정될 수 있도록 과반수 151석 이상을 국가혁명배당금당에 몰아 달라고 했다. <허대표의 기자회견을 열심히 경청하는 국가혁명배당금당의 당원들> 김동주 국가혁명배당금당 기획조정실장은 “코로나가 인간의 끝임 없는

지금이라도 외국인 입국을 차단하고 대한민국 국민들과 의료진을 보호하라.이은혜 (순천향대 의과대학 교수)
대한민국의 의료자원은 무한하지 않다. 국민들이 제대로 치료받을 수 있도록 지금이라도 외국인 입국을 차단하라 해외에서 유입된 감염성 질환에 대한 방역관리의 기본 원칙은 ‘해외 유입 차단’이다. 그런데도 문재인 정부는 대한의사협회의 7차례 권고를 무시한 채 소위 ‘상호주의’에 입각하여 중국발 입국을 차단하지 않았다. 그 결과 대구를 중심으로 코로나-19 확진자가 폭증하였고 이제는 거꾸로 중국의 33개 성(省)과 시(市), 그리고 18개 자치구에서 각기 다른 기준으로 한국인 입국 시 격리 조치를 하고 있다. 최근 이탈리아를 선두로 유럽 전역에 코로나19 확진자가 증가하고 있는데 애초에 중국발 입국을 막지 않았던 문재인 정부는 이제 와서 유럽발 입국을 차단할 명분이 없다. 궁여지책으로 22일 0시부터 유럽발 입국자에 대한 ‘특별입국절차’로서 코로나바이러스-19 검사를 의무화했다. 시행한 첫날인 22일 입국한 1,442명 중에 무려 152명이 의심 증상을 보였고, 23일 신규 확진자의 21.9%가 유럽 등에서 입국한 ‘사람’들이며, 이는 전보다 4배 이상 증가한 수치이다. 박능후 장관 말대로 문 열어놓고 모기 잡겠다는 것인데 온 국민이 모기에 왕창 뜯겨서 죽어 나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