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10.15 (화)

  • 맑음동두천 10.5℃
  • 맑음강릉 10.1℃
  • 맑음서울 14.1℃
  • 맑음대전 12.9℃
  • 맑음대구 12.3℃
  • 맑음울산 11.4℃
  • 구름많음광주 13.8℃
  • 구름조금부산 13.6℃
  • 구름많음고창 10.9℃
  • 구름많음제주 17.9℃
  • 맑음강화 11.7℃
  • 맑음보은 8.0℃
  • 맑음금산 9.1℃
  • 맑음강진군 12.4℃
  • 맑음경주시 9.4℃
  • 구름조금거제 12.9℃
기상청 제공

스포츠

전체기사 보기


포토




사회인야구 우분투스, '결자해지' 결국 책임감이 만든 연패 탈출
사인회야구팀 우분투수(감독 이현섭)가 길고 긴 연패의 구렁텅이에서 드디어 탈출하며, 천신만고 끝에 시즌 첫 승을 올렸다. 지난 7일 NH인재원에서 열린 쌍둥이트윈스와의 시즌 6번째 경기에서 3번 타자로 직접 나선 이현섭 감독의 끝내기3타점 2루타로 16:15로 천신만고 끝에 승리하며 긴 연패의 사슬을 끊었다. 이 날 경기는 초반 선발 최이삭 선수의 호투 속에 1,2회를 무실점으로 막고,2회 말까지 무려 12점이앞 서 순항 했다.우분투스벤치가 차분한 가운데 점수를 내고 있는 사이, 쌍둥이트윈스의 분위기는잇따른 실책으로 뒤숭숭해지며 급기야 교체 투수가 소리를 지르며 분위기를 망치는 일까지 벌어졌다. 반면 2회까지 우분투스는 7번 타자 장효성 선수만을 제외한 선발 전원이 출루하며, 순조로운 공격을 이어갔다. 3회타순이 한 바퀴 돈 쌍둥이트윈스에 1번 타자가 최이삭 투수를 상대로 중전 안타로 출루하고, 이어 사구와 2루타가 이어지며 첫 실점을 했지만 2점으로 막았다. 4회에도 역시 안정감 있는 투구를 이어가며 2실점으로4회말 2점만 더하면 10점 차로 리그 첫승을 콜드 승으로 기록할 수 있는 기대감까지가지게 했다. 하지만 1득점에 그친 우분투스는 이어 악몽의 5회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