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04.10 (금)

  • 구름많음동두천 13.6℃
  • 맑음강릉 12.8℃
  • 구름많음서울 15.1℃
  • 구름조금대전 16.2℃
  • 흐림대구 13.7℃
  • 구름많음울산 11.3℃
  • 흐림광주 14.8℃
  • 흐림부산 11.3℃
  • 구름조금고창 14.0℃
  • 맑음제주 14.1℃
  • 구름조금강화 12.3℃
  • 구름많음보은 13.3℃
  • 구름많음금산 14.3℃
  • 흐림강진군 13.4℃
  • 구름많음경주시 13.9℃
  • 흐림거제 11.0℃
기상청 제공

정치

전체기사 보기


포토




이인선 “여기는 전쟁터 살아남느냐 죽느냐 밖에 없다.”
[ 더타임즈 마태식 기자] 21대 총선 이인선 미래통합당 대구 수성을 후보가 9일 자신의 선거사무실에서 기자 회견을 열고 “여기는 오니 전쟁터이다. 살아남느냐 죽느냐 밖에 없다.”며 비장한 각오를 밝혔다 . “이미 당내 경선으로 에너지를 소모하고 전력을 많이 썼지만 가장 어려움은 행사 없어져서 못가다 보니 다들 저를 못보셨다 하신다. 무소속 후보는 그렇지 않다“며 홍 후보는 대선을 갖다 왔기 때문에 얼굴이 알려져 있어 그런 부분이 아쉽다고 했다 . “내부적으로 이인선을 위하는 조직들이 움직여주는 것이 이번 주부터 주말까지 되지 않을까 싶다. 사전투표 독려해서 많이 참석해주시길 바라고 있다.”고 말했다. “대체적으로 이 지역에는 문재인 정부에 대한 기대보다는 정권교체를 하고 싶은 열망이 있기 때문에 미래통합당에 대한 기대가 있다.”면서 “ 홍후보 명분있는 자리 동갑, 동을, 북을, 달서을 다 내버려두고 이 지역을 약하다고 생각해서 오신 것 이해가 안된다. 수성구 사람들의 민심에 대해 약하다고 생각하신 거라면 이해가 안되는 것.”이라고 말했다. 그리고 선거는 “ 당락은 3-5천 표로 결정될 것.”이라며 “이상식 후보도 얕잡아 보시는데 그렇지 않다.”고 경계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