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09.26 (토)

  • 구름조금동두천 15.9℃
  • 구름조금강릉 17.7℃
  • 구름조금서울 17.7℃
  • 구름조금대전 18.3℃
  • 구름조금대구 17.4℃
  • 구름많음울산 18.1℃
  • 구름많음광주 20.4℃
  • 구름많음부산 19.3℃
  • 구름많음고창 19.2℃
  • 흐림제주 22.1℃
  • 구름조금강화 17.6℃
  • 구름조금보은 13.7℃
  • 구름조금금산 17.2℃
  • 흐림강진군 20.0℃
  • 구름많음경주시 14.6℃
  • 구름많음거제 18.7℃
기상청 제공

<여동활칼럼>“국민들은 이정희라는 악귀를 보았다”

이정희는 대통령 후보 운운하기 전에 인간이 되라!

URL복사

 

<여동활 칼럼니스트>박근혜 후보는 역시 강심장이었다. 악랄하고 표독스러운 이정희 후보의 가슴을 후벼파는 송곳같은 비웃음에도 인간으로서는 감내하기 힘든 상황에서도 의연하게 토론을 이어갔다.

 

 

‘6억’이라는 단어가 튀어나오는 순간 박근혜 후보는 과거로 회귀할 수 밖에 없는, 통렬한 가슴을 부여잡을 수 밖에 없는 순간으로 돌아가게 한 것이다.

 

 

이정희는 비명에 가신 아버지가 남긴 피묻은 유산을 받는 심정이나 다름없는 박 후보에게 인면수심으로 지난날의 아픔과 고통을 되새기게 한 말을 내뱉았다.

 

 

그것도 두번씩 연속 화살을 받아야했다. 차라리 진짜화살을 맞았다고해도 과언이 아니다. 지난번 칼 테러를 받았을 때보다 더 큰 고통을 느꼈을 것이다. 오히려 박근혜 후보는 진짜 화살을 맞고 싶은 참혹한 심정이라는 것을 국민은 알고 있다.

 

남의 아픔을 뒤적거리며 실실 웃으며 이죽거리는 이정희는 과연 인간일까? 인두겁을 썼다고 다 같은 인간이라고 말할 수 있는가? 아니면 가장 사람의 탈을 쓴 악귀일까?

 

 

머리 좋기로 소문난 이정희는 동원할 수 있는 가장 악독한 방법으로 박근혜 후보를 괴롭히고 능멸하고 초토화 시키려했으나 오히려 박 후보의 깊은 내공에 처참하게 패하고 말았다.

 

국민들은 두 번째 가진 토론을 통해 그동안 미소로 위장한 이정희의 인간표본을 정확하게 봤을 것이다. 국민들은 제대로 인간의 탈을 쓰고 사람행세를 해온 악귀를 직접 보았다고 해도 과언이 아니다.

 

 

정치세계의 비열함과 저급함을 국민들도 잘 알고 있다. 그런만큼 우리정치도 분명히 변화되어야한다. 과거의 유물을 꺼내어 다시 난도질 하고 그걸 즐기고 있는 이정희가 바로 과거의 틀 속에 틀어 박혀있는 자다.

 

 

그것을 즐기기라도 하듯이 넌지시 지켜본 문재인 역시 똑같은 아류가 아닌가? 종국에 가서 이정희와 연대하겠다는 얄량한 정치공학적인 계산으로 인간이기를 거부한 이정희의 저급한 음모를 음흉한 웃음을 머금은 채 지켜보고 있지 않았는가?

방관한 문재인. 그도 국민들은 이정희와 똑같이 보고 있다. 문재인 역시 이정희의 저급함과 비열함을 함께 즐기는 사람답지 못한 바보가 되었다. 문재인은 그런 비열한 틈속에서도 자기 존재감을 높이려고 발버둥은 쳤지만 스스로 더 깊은 늪에 빠져 들었고 국민의 따가운 질타를 피할 수는 없었다.

 

 

이번 토론회과정에서 박근혜 후보는 대선 후보로서 자질과 역량을 평가받는 자리였다면 이정희는 제대로 된 인간인가 아닌가를 평가받는 그런 자리로 전락한 셈이다. 문재인 역시 그런 아류로 전락하는 자리가 됐다.

 

 

못된 송아지 엉덩이에 뿔난다고 했는데 이정희는 엉덩이에 난 그 뿔로 박근혜 후보를 마구찔러 상처를 입혔다고 자화자찬하고 있을지 모르겠다만 국민들 사이에는 ‘이정희는 드라큘라 같다’는 애기가 나돌았는데 역시 이정희는 결국 사람의 피를 빨아먹는 드라큐라가 분명했다.

 

 

이참에 이정희는 대통령 후보 운운하기 전에 남의 아픔을 도려내며 흥분하고 즐기는 드라큘라가 아니라 먼저 인간이 되라고 분명히 충고하고 싶다.

포토





보건의 날(4월7일)에 허경영 국가혁명배당금당 대표,‘코로나는 인간의 욕망에 대한 하늘의 경고’라며
허경영 국가혁명배당금당 대표는 “총선 D-8일인 오늘(4월7일)이 보건의 날인데 코로나19로 정부 기념행사가 연기 된 것”에 유감을 표하고 “오히려 ‘1주일을 보건의 날 기념 건강주간’으로 정해 대대적인 보건 관련 행사를 벌여 코로나로 인한 국민의 보건의식에 경각심을 일으켜야 한다”며 “이 기회에 전 국민이 손 씻기 등 깨끗한 위생생활을 습관화하고 환경을 파괴하고 오염 시키는 행위들을 반성하고 불편하더라도 친환경으로 돌아가야 한다”고 말했다. <기자들과 인터뷰 하는 허경영 대표> 허대표는 “코로나는 인간의 욕망으로 자연환경을 파괴하는 인간들에 대한 하늘의 경고”라고 했다. 허대표는 코로나가 발생했다는 소식을 접하자 즉시 유튜브 공개 강연이나 인터뷰를 통해 “코로나는 환경을 파괴하는 인간들에 대한 경고 메시지”라고 수시로 주장했다. 그리고 자신이 제안한 ‘코로나 긴급생계지원금 18세 이상 국민들에게 1억원씩 지급’하는 공약이 법으로 제정될 수 있도록 과반수 151석 이상을 국가혁명배당금당에 몰아 달라고 했다. <허대표의 기자회견을 열심히 경청하는 국가혁명배당금당의 당원들> 김동주 국가혁명배당금당 기획조정실장은 “코로나가 인간의 끝임 없는

지금이라도 외국인 입국을 차단하고 대한민국 국민들과 의료진을 보호하라.이은혜 (순천향대 의과대학 교수)
대한민국의 의료자원은 무한하지 않다. 국민들이 제대로 치료받을 수 있도록 지금이라도 외국인 입국을 차단하라 해외에서 유입된 감염성 질환에 대한 방역관리의 기본 원칙은 ‘해외 유입 차단’이다. 그런데도 문재인 정부는 대한의사협회의 7차례 권고를 무시한 채 소위 ‘상호주의’에 입각하여 중국발 입국을 차단하지 않았다. 그 결과 대구를 중심으로 코로나-19 확진자가 폭증하였고 이제는 거꾸로 중국의 33개 성(省)과 시(市), 그리고 18개 자치구에서 각기 다른 기준으로 한국인 입국 시 격리 조치를 하고 있다. 최근 이탈리아를 선두로 유럽 전역에 코로나19 확진자가 증가하고 있는데 애초에 중국발 입국을 막지 않았던 문재인 정부는 이제 와서 유럽발 입국을 차단할 명분이 없다. 궁여지책으로 22일 0시부터 유럽발 입국자에 대한 ‘특별입국절차’로서 코로나바이러스-19 검사를 의무화했다. 시행한 첫날인 22일 입국한 1,442명 중에 무려 152명이 의심 증상을 보였고, 23일 신규 확진자의 21.9%가 유럽 등에서 입국한 ‘사람’들이며, 이는 전보다 4배 이상 증가한 수치이다. 박능후 장관 말대로 문 열어놓고 모기 잡겠다는 것인데 온 국민이 모기에 왕창 뜯겨서 죽어 나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