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06.30 (화)

  • 흐림동두천 17.9℃
  • 흐림강릉 19.7℃
  • 서울 18.5℃
  • 대전 20.7℃
  • 흐림대구 21.4℃
  • 흐림울산 22.0℃
  • 광주 20.2℃
  • 흐림부산 20.1℃
  • 흐림고창 20.3℃
  • 흐림제주 21.1℃
  • 흐림강화 18.7℃
  • 맑음보은 20.2℃
  • 흐림금산 20.3℃
  • 흐림강진군 21.0℃
  • 구름조금경주시 22.4℃
  • 구름많음거제 20.4℃
기상청 제공

<칼럼>“조순형 전 의원은 총리자격 안 되나?”

청렴결백과 정치력 올곧은 국가관 지녀

[더타임스 이종납 편집장] 지난 2년 반 전 젊은 총리로 유력했던 김태호 국무총리 후보자가 총리후보직을 자진사퇴하면서 아주 중요한 말을 했다. “무신불립(無信不立)이란 말처럼 사람에게 가장 소중한 것은 신뢰인데 국민의 믿음과 신뢰가 없으면 총리직에 임명된다해도 무슨 일을 할 수 있겠냐”

 

박근혜정부 출범을 앞두고 초대총리에 여러사람이 거론되고 있다. 대한민국 국무총리라는 자리는 전국방방곡곡에서 가장 청렴하고 가장 도덕적이며 경륜과 덕망이 있는 인물을 삼고초려하는 자세로 모셔와야 한다.

 

특히 박근혜 당선자가 의지를 갖고 있듯 책임총리라면 대통령이 부르면 단숨에 달려가는 권력의 해바라기나 대통령의 말에 무조건 ‘예스맨’이 되어서도 안되며 대통령의 편에 줄서 성은(聖恩)을 바라는 인물은 더더욱 안된다.

 

대총리는 책임총리로서 대통령을 보좌하며 국무위원을 총괄하며 대통령 유고시에는 대통령 권한대행을 수행하는 등 사실상 국정의 2인자로서 역할을 담당해 가야 하는만큼 최고의 인물을 뽑아야 한다.

 

한가지 간과할 수 없는 없는 것은 탕평인사라는 명분으로 출신지역 안배 차원에서 최선이 아닌 차선을 뽑는 인사는 더더욱 안되며 지역이나 학연, 정치적 목적을 고려하지 않고 백방으로 나서서 최고의 인물을 찾아야 한다.

 

전국을 통털어 볼 때 총리직을 맡고싶은 사람은 많지만 총리에 합당한 사람은 없어 보인다. 지금 헌재소장 청문회에서도 드러나고 있지만 지난날 공직을 수행하는 과정에서 도덕적인 흠결이 없으면서 정치력과 행정력을 겸비한 총리를 고르는 일이 대통령을 뽑는 일보다 더 어려워졌다.

 

'인사가 만사'라고 했는데 정말 대한민국에는 국민의 신뢰를 얻고 국민들의 공감을 얻고 청렴결백하고 경륜과 덕망이 있고 국민통합을 이뤄낼만한 인물이 없는가? 자천타천 대통령감은 즐비한데 옛말의 '一人之下萬人之上'이라하는 총리감은 가뭄이다. 국민들에게 감동을 줄만한 총리는 영영 없단 말인가?

 

지금 박근혜 정부를 이끌 초대총리 후보로 하마평에 오르고 있는 김능환ㆍ조무제ㆍ이강국ㆍ박상증ㆍ전윤철ㆍ김승규ㆍ한광옥ㆍ안대희같은 분들도 훌륭한 인품과 덕망을 지난 분들인 것만은 틀림없다.

 

그러나 7선의원이자 ‘미스터 쓴소리’로 알려진 조순형 전 의원이 최선의 적임자가 될 수 있다고 본다. 그는 지난 총리후보 청문회에서 김태호 후보의 사퇴를 이끌어낼 때 당시 김태호 총리 후보의 부적절한 처신에 대해 거침없는 쓴소리와 칼날같은 꾸짖음을 마다하지 않은 사람이다.

 

그는 의정활동을 펼칠 당시에도 국회 상임위나 본회의를 빠지지 않고 성실하게 의정활동을 펼쳐왔고 국회에서 ‘조순형 의원이 보이지 않으면 국회도서관으로 가보라‘는 말이 있을 정도로 그는 틈만 나면 국회도서관에서 공부를 하고 늘 정책과 이론으로 무장해 온 사람이다.

 

7선을 거치는 단 한번도 이권개입이나 부정부패에 연루되거나 언론에 부정적으로 회자된 적이 없다. 청렴결백에 관한한 그를 따를만한 정치인은 한명도 없을 것이다. 아직도 국민들의 뇌리에 잊혀지지 않는 존경받는 야당의 정치지도자였던 조병옥 박사의 아들이고 조 의원 역시 야당의 길을 걸어왔다.

 

그는 그간 줄곧 정부와 정치권을 향해 쓴소리만 해왔고 옳고그름을 따지고 시시비비를 가리는 깐깐함 때문에 불편하게 생각했던 사람이 한둘이 아니었지만 우리 정치에 감동을 주고 도덕성에 흠결없는 그만한 인물은 그리 흔치 않은 것 같다.

 

흔히 국회 다선의원이라 하면 때가 묻을대로 묻은 부정적인 이미지가 있지만 그에게서는 오히려 풍부한 경륜과 덕망을 읽을 수 있게 된다. 이전 대통령들처럼 최선이 아닌 차선을 뽑을 수밖에 없는 선택의 편협함에서 벗어난다면 국민대통합도 멀지 않은데....

포토





보건의 날(4월7일)에 허경영 국가혁명배당금당 대표,‘코로나는 인간의 욕망에 대한 하늘의 경고’라며
허경영 국가혁명배당금당 대표는 “총선 D-8일인 오늘(4월7일)이 보건의 날인데 코로나19로 정부 기념행사가 연기 된 것”에 유감을 표하고 “오히려 ‘1주일을 보건의 날 기념 건강주간’으로 정해 대대적인 보건 관련 행사를 벌여 코로나로 인한 국민의 보건의식에 경각심을 일으켜야 한다”며 “이 기회에 전 국민이 손 씻기 등 깨끗한 위생생활을 습관화하고 환경을 파괴하고 오염 시키는 행위들을 반성하고 불편하더라도 친환경으로 돌아가야 한다”고 말했다. <기자들과 인터뷰 하는 허경영 대표> 허대표는 “코로나는 인간의 욕망으로 자연환경을 파괴하는 인간들에 대한 하늘의 경고”라고 했다. 허대표는 코로나가 발생했다는 소식을 접하자 즉시 유튜브 공개 강연이나 인터뷰를 통해 “코로나는 환경을 파괴하는 인간들에 대한 경고 메시지”라고 수시로 주장했다. 그리고 자신이 제안한 ‘코로나 긴급생계지원금 18세 이상 국민들에게 1억원씩 지급’하는 공약이 법으로 제정될 수 있도록 과반수 151석 이상을 국가혁명배당금당에 몰아 달라고 했다. <허대표의 기자회견을 열심히 경청하는 국가혁명배당금당의 당원들> 김동주 국가혁명배당금당 기획조정실장은 “코로나가 인간의 끝임 없는

지금이라도 외국인 입국을 차단하고 대한민국 국민들과 의료진을 보호하라.이은혜 (순천향대 의과대학 교수)
대한민국의 의료자원은 무한하지 않다. 국민들이 제대로 치료받을 수 있도록 지금이라도 외국인 입국을 차단하라 해외에서 유입된 감염성 질환에 대한 방역관리의 기본 원칙은 ‘해외 유입 차단’이다. 그런데도 문재인 정부는 대한의사협회의 7차례 권고를 무시한 채 소위 ‘상호주의’에 입각하여 중국발 입국을 차단하지 않았다. 그 결과 대구를 중심으로 코로나-19 확진자가 폭증하였고 이제는 거꾸로 중국의 33개 성(省)과 시(市), 그리고 18개 자치구에서 각기 다른 기준으로 한국인 입국 시 격리 조치를 하고 있다. 최근 이탈리아를 선두로 유럽 전역에 코로나19 확진자가 증가하고 있는데 애초에 중국발 입국을 막지 않았던 문재인 정부는 이제 와서 유럽발 입국을 차단할 명분이 없다. 궁여지책으로 22일 0시부터 유럽발 입국자에 대한 ‘특별입국절차’로서 코로나바이러스-19 검사를 의무화했다. 시행한 첫날인 22일 입국한 1,442명 중에 무려 152명이 의심 증상을 보였고, 23일 신규 확진자의 21.9%가 유럽 등에서 입국한 ‘사람’들이며, 이는 전보다 4배 이상 증가한 수치이다. 박능후 장관 말대로 문 열어놓고 모기 잡겠다는 것인데 온 국민이 모기에 왕창 뜯겨서 죽어 나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