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11.01 (금)

  • 맑음동두천 15.5℃
  • 맑음강릉 19.3℃
  • 맑음서울 16.0℃
  • 박무대전 18.2℃
  • 황사대구 19.2℃
  • 맑음울산 19.8℃
  • 황사광주 17.4℃
  • 황사부산 20.0℃
  • 맑음고창 19.0℃
  • 황사제주 21.5℃
  • 맑음강화 16.6℃
  • 맑음보은 19.5℃
  • 맑음금산 15.5℃
  • 맑음강진군 19.9℃
  • 맑음경주시 19.9℃
  • 맑음거제 19.4℃
기상청 제공

문화

대중문화예술정책 비서울 지역과 차별심화

대중문화예술기획업 87.7%가 서울에 몰려 ...

 

 

 

[ 더타임즈 마태식 기자 ] 국회 문화체육관광위원회 소속 김수민 의원이 문화체육관광부로부터 제출받은 대중문화예술기획업 등록 현황자료에 따르면, 2019915일 기준으로 전체 2,870개의 대중문화예술기획업체 중 87.7%2,518개가 서울에 위치하고 있다. 작년 8월말일 기준 2,216개에서 1년 사이 서울에서만 302개 업체가 증가했다. 경기도도 작년 215개에서 255개로 40개가 늘었다.

 

반면, 부산은 작년 11개 업체가 있었는데 올 해는 2개 업체가 줄어 9개 업체만 상주해 있다. 대구와 강원도, 전북과 전남은 각 11개와 6, 2, 2개로 전년과 동일했고, 인천은 31개에서 33개로 늘었다. 광주는 5개에서 6개로, 대전은 10개에서 12개로 늘었다.

 

울산, 세종은 작년과 마찬가지로 한군데도 없다. 충북은 2개에서 1개로 줄었고 충남은 4개에서 5개로 늘었다. 경북도는 작년에 1개 있던 업체가 없어지면서 0개가 되어 안타까움을 주고 있다 . 제주도도 2개로 작년과 동일했다.

 

정부는 작년 9월 대중문화예술기획업의 등록요건을 기존 4년이상의 종사경력을 2년으로 단축했고, 문체부령으로 정하는 시설에서 일정 교육과정을 이수한 경우에도 등록할 수 있도록 요건을 대폭 완화했다. 그 결과 1년 사이 전국적으로 345곳의 기획업체가 증가했으나, 이중 대다수인 302개 업체가 서울에서 생겨났다.

 

김수민 의원은 대중문화예술을 향유할 권리는 서울이든 비서울이든 똑같다면서 정부의 정책이 서울 중심으로만 치우쳐 있어 경제뿐만 아니라 문화 분야에서도 비서울 지역과의 차별이 심화되고 있어 정부의 대책이 필요하다"고 지적했다.

 

김 의원은 이번 국정감사에서 문화양극화 문제를 심도 있게 다룬다는 계획이다. <>

 

 

 

 

 

포토






2013 전라북도 보육인 한마음대회
[더타임스 송은섭 기자] 전주시는 25일 오전 9시 전주실내체육관에서 “2013년전라북도 보육인 한마음대회”를 개최하였다.이날 행사는 어려운 여건에도최선을 다하는 보육인을 격려하는 자리로 "한마음된 전라북도, 희망찬 보육인!"이라는 슬로건 아래 보육인의 사회적 역할과 위상을 재정립하고 전북 보육발전을 위한 보육인의 다짐과 보육의 질적서비스 향상을 위한 화합과 자긍심을 고취하기 위해 마련됐다.전북어린이집 연합회 회원 1,600여개 어린이집의 보육 교직원 등 5,000여명이 참석한 이날 행사는 송하진 전주시장을 비롯한 전라북도지사, 전라북도의회의장, 국회의원, 전주시의회의장 등 각계 인사들이 참가하여 보육인들의 노고를 격려하였으며, 보육사업에 적극적으로 지원하신 송하진 전주시장님께 감사패 및 한 해 동안 보육발전에 공이 많았던 어린이집 원장과 보육교사 60여명에게 표창이 전수되었다.또, 식전행사로 B-Boy 공연과 그때 그 밴드, 그리고 식후행사는 통합시군별로 보육공무원과 보육교직원이 함께하는 장기자랑 9개팀의 경연과 다채로운 문화공연으로 순으로 진행되었다. 송하진 전주시장은 환영사를 통해 헌신적인 사항을 베풀어주시는 보육인에게 감사를 드리며, 보육여건 개선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