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11.02 (토)

  • 구름조금동두천 4.7℃
  • 구름조금강릉 10.8℃
  • 맑음서울 8.8℃
  • 맑음대전 7.8℃
  • 박무대구 9.2℃
  • 맑음울산 11.5℃
  • 박무광주 10.2℃
  • 맑음부산 14.7℃
  • 구름조금고창 7.4℃
  • 맑음제주 16.1℃
  • 맑음강화 5.3℃
  • 맑음보은 4.5℃
  • 구름많음금산 3.6℃
  • 맑음강진군 9.1℃
  • 구름조금경주시 7.7℃
  • 맑음거제 12.7℃
기상청 제공

정치

<기고> 정치는 생물, 국민을 위한 살아있는 정치로 국민 바라봐야

정치는 살아있는 정치로 국민의 입장에서 생각하고 바라보며 함께해야만 민생생활정치

<기고> 정치는 생물, 국민을 위한 살아있는 정치로 국민 바라봐야

 

당리당략에, 국회에서 꼭두각시 국회의원이나 거수기 선량은 안 돼.
한국정치 참회와 반성을 통한 국민 앞에 거듭나려는 자세와 노력 우선돼야

 

정부와 정치권은 항상 국민의 입장에서 생각하고 바라보는 민생생활정치가 반드시 필요한 현실 알아야 한다. 국가의 이익과 국민을 위해 실천 노력하는 의지가 반드시 필요하다고 본다. 국민의 입장에서 생각하고 바라보며 국민의 눈높이에 맞는 생활정치 실현해야 하며, 국민들에게 희망과 소망 그리고 비전을 제시하는 믿음의 정치실현을 요구하고 있다. 현실을 직시하고 읽는 현실정치가 돼야 하며 직면한 민생현안을 바로 보고 해결하는 생활정치가 그 어느 때보다 절실하다고 본다. 청문회를 보면 여.야를 학연하게 안다고 한다. 여당은 무조건 감싸고 야당은 깎아내리고 하는데 제대로 된 인물이라면 제대로 검증하고 대상인물도 제대로 섭외 발탁하여 망신당하고 국민들로 부터도 나쁜 여론 얻지 않게 노력해야 할 것이다,

 

진정한 정치발전을 위해서는 화려한 정치보다 국민을 챙기는 전문 정치꾼이 되어야 한다. 현재는 글러벌 경제의 여건 악화로 서민경제가 어려운 현실에 생활물가가 치솟고 있다. 정치싸움이나 당리당략보다 민생현안이 더 시급한 시점이다. 국민들은 선거에 정치권 같이 뜨겁지 않다고 본다. 지금 민속명절인 구정도 코앞에 다가오고 있다. 국민의 눈과 귀는 정치권에서 떨어진 먼발치에 있다는 사실을 제대로 알아야 한다. 정치권의 이해득실만 앞세우며 게산만 앞세우지만 현재의 정치권은 국민의 신뢰를 잃고 존중받지 못하고 있어 정치권과 정치인이 변해야 하며, 나만의 정치가 아니라 대한민국 국민과 함께 하는 대중정치가 필요하기에 소신 있는 의정활동이 반드시 필요하며, 능력과 경험이 우선되는 정치가 우선돼야 한다. 시끄럽고 복잡한 정치보다 조용조용하고 내실 있는 정치가 되어야 한다. 국민들도 어리둥절한 택시법으로 어수선하던 차 대통령의 거부권행사로 정치권의 신뢰는 추락하고 있다고 본다.

 

한국정치발전을 위해서는 형식적이고 비현실적인 틀을 벗어나야 하며 잘못된 구태를 타파해야 하며, 정치와 세력을 가르는 진보와 보수라는 말을 사용하지 말아야 한다고 본다. 정권을 잡으면 보수, 놓치면 바로 진보가 아니다. 국가의 미래와 국민의 복지와 사회평안을 얼마나 누리게 하느냐가 더 중요하다고 본다. 국민들은 편 가르기나 여.야 세력다툼의 정치에 신물이 난다고 한다. 정치는 말이나 구호가 아닌 책임을 지는 자세와 노력이 그 어느 때보다 절실하게 필요하며, 여,야는 집권에 따라 변하게 마련이며, 정당의 정책과 책임으로 선거로 선택받아야 하며 국민들도 더 현명해져야 한다고 본다. 무조건 특정정당이나 혈연지역, 학연 고향을 떠나 나라와 민족을 미래지향적인 발전과 기대를 보고 신선한 인물을 보고 선택해야 한다는 것을 선거 이후 의정활동을 모며 탄식하고 후회하게 되는 일이 많다고 본다.

 

선거로 당선되어 국회에 입성하게 되면 사람이 달라지는 일이 없어야 한다. 당선 이후에는 지역에서 얼굴을 보기 힘들다고 한다. 왜 그런지 이해하기 힘들다. 그는 어디에서 당선되고 출발하게 되었는가 근본을 제대로 알아야 할 것이다. 정치인들의 오만 그리고 아집과 독선을 버려야 한다. 국민위에 군림하거나 명예와 권력을 모두 거머쥐려는 잘못된 인식을 버리고 당선되어 활동할 시에는 모든 역량과 명예를 걸고 나라와 국민을 위해 최선을 다해야 한다. 그리고 자리를 용퇴한 이후에는 깨끗하게 물러날 수 있어야 한다. 이제는 패거리 싸움정치 억지정치는 사라져야 하며 깨끗하고 청렴하고 신선한 정치로 발전해야 한다. 진정한 정치는 국민으로 부터 믿음이 있는 신뢰와 존중을 받아야 하는데 현실은 거리가 있다고 본다. 상대를 중상모략하거나 흑색선전을 하거나 인기몰이로 몰아가는 인기영합의 정치는 오래가지 못한다. 국민 앞에 솔직담백한 신선한 정치 책임지는 정치를 국민은 바라고 있다. 이제 국민들도 정치권을 바라보는 시각이 변화되고 있다는 사실을 인식해야 한다.

 

구태정치나 아전인수 격의 사탕발림 정치는 이제 사라져야 하며, 정치권도 지난날을 돌아보고 반성하고 각성하며 유권자인 국민 앞에 변화된 모습을 보이려는 꾸준한 노력을 멈추지 말아야 하며 제18대 새정부 출범에 앞서 정부요직인물에 대해서도 신선하고 청렴결백하고 정직한 인물들이 발탁되어 질수 있게 여.야 함께 공동의 노력을 다해야 할 것이다. 무조건 반대나 비토 보다는 제대로 된 후보영입과 국민의 정서를 헤아려 반드시 국민의 입장과 생각을 반영하고 고려하는 인사청문회가 되어야 할 것이다. 정치도 이제는 정도를 가는 정치를 실천해야 국민에 앞에 선택받고 살아남는다는 사실을 간과해서는 안 된다고 본다.

 

이제는 새로 출범하는 제18대 새정부는 특정인을 위한 정치가 아닌 국민모두와 함께 행복시대를 여는 국민행복정치가 되어야 하며, 한국정치가 국민을 진정으로 위하는 한 차원 높은 성숙한 정치로 발전해야 한다고 본다. 여.야 합리적인 정치적 조율과 화합으로 해야 하며 충돌과 격돌의 정치보다 상생하며 국민을 위한 올바른 정치가 실현 될 수 있게 되어 진정한 국민의 선량으로 존중받고 존경받게 되어야 할 것이다. 따라서 정부는 정부대로 정치권은 정치권대로 주어진 책임과 의무를 다 해야 하며, 정정당당하게 겨루는 아름다운 모습을 보여줘야 하며 초심을 잃지 말아야 할 것이다. 그러므로 변화하는 국제정세와 사회현실에 걸 맞는 소신 있는 국민행복의 생활정치가 실현되기를 아울러 바란다. 글쓴이/정병기<칼럼니스트>

 

포토






2013 전라북도 보육인 한마음대회
[더타임스 송은섭 기자] 전주시는 25일 오전 9시 전주실내체육관에서 “2013년전라북도 보육인 한마음대회”를 개최하였다.이날 행사는 어려운 여건에도최선을 다하는 보육인을 격려하는 자리로 "한마음된 전라북도, 희망찬 보육인!"이라는 슬로건 아래 보육인의 사회적 역할과 위상을 재정립하고 전북 보육발전을 위한 보육인의 다짐과 보육의 질적서비스 향상을 위한 화합과 자긍심을 고취하기 위해 마련됐다.전북어린이집 연합회 회원 1,600여개 어린이집의 보육 교직원 등 5,000여명이 참석한 이날 행사는 송하진 전주시장을 비롯한 전라북도지사, 전라북도의회의장, 국회의원, 전주시의회의장 등 각계 인사들이 참가하여 보육인들의 노고를 격려하였으며, 보육사업에 적극적으로 지원하신 송하진 전주시장님께 감사패 및 한 해 동안 보육발전에 공이 많았던 어린이집 원장과 보육교사 60여명에게 표창이 전수되었다.또, 식전행사로 B-Boy 공연과 그때 그 밴드, 그리고 식후행사는 통합시군별로 보육공무원과 보육교직원이 함께하는 장기자랑 9개팀의 경연과 다채로운 문화공연으로 순으로 진행되었다. 송하진 전주시장은 환영사를 통해 헌신적인 사항을 베풀어주시는 보육인에게 감사를 드리며, 보육여건 개선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