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07.24 (수)

  • 구름많음동두천 26.6℃
  • 흐림강릉 31.3℃
  • 흐림서울 27.0℃
  • 흐림대전 29.0℃
  • 흐림대구 29.1℃
  • 흐림울산 29.2℃
  • 흐림광주 27.4℃
  • 흐림부산 26.7℃
  • 흐림고창 28.3℃
  • 구름조금제주 30.4℃
  • 흐림강화 25.3℃
  • 흐림보은 28.6℃
  • 흐림금산 27.9℃
  • 흐림강진군 27.3℃
  • 흐림경주시 30.0℃
  • 흐림거제 26.6℃
기상청 제공

정치

전국 15개 광역단체 예산 신청안대비 정부안 ‘줄어’

김우철처장 “황교안대표, 자한당 모두 대구시민에 사과해야”


[더타임즈 마태식 기자] 자유한국당 황교안대표의 대구발언 논쟁이 뜨겁다. 511일과 716일 황교안대표는 다른 광역단체들은 예산이 다 늘었는데 작년에 편성된 금년도 예산을 보니까 대구만 줄었다는 거예요 이건 경제보복이죠라고 했다.

 

이에 더불어민주당 대구시당 김우철 사무처장은 당일 팩트체크를 해보니 대구광역시 2018. 12.7일 보도자료에서 전년대비 676억원이 늘었다고 돼 있어 사실과 다르다고 했더니 사과하기는 커녕 반대로 자한당에서 황교안 대표는 광역단체 신청안 대비 정부반영안을 말한 것이라며 대구시 연도별 국비확보 현황까지 제시했다.”고 말했다 .

 

자한당이 황 대표의 예산의미를 광역단체의 신청안 대비 정부조정안이라고 개념정의를 한 만큼 황교안 대표의 발언이 맞는지 팩트 체크에 들어가 보면, 과연 다른 광역단체 예산은 다 늘고 대구만 줄었는가? 그러면 황교안 대표가 주장한 대구홀대론이 맞고 가짜뉴스가 아니다.

 

국회정책연구위원 출신인 김우철처장이 전국 17개 광역단체 중 황교안 대표가 언급한 대구/경북을 제외한 15개 광역단체에 자료요청해서 확인한 <2019년도 예산신청안-정부안현황>을 보면 (서울, 인천, 경기, 강원, 대전, 충남, 충북, 광주, 전남, 전북, 제주, 세종, 부산, 울산, 경남 등) 15개 광역단체 모두 신청안 대비 정부안이 늘지 않고 오히려 줄어든 게 확인됐다. 황교안 대표는 다른 광역단체는 다 늘었다.”고 했지만 단 한 곳도 늘어난 곳이 없는 것으로 확인됐다.

 

이에 김우철 사무처장은 누가 보더라도 황교안 대표발언은 2019년도 최종 예산을 언급한 것으로 보이는데 팩트 체크에서 사실이 아닌 것으로 확인됐으면 단순 착오이고 실수라고 사과하면 될 것을 신청안 대비 정부조정안이라고 변명해서 결과적으로 두 번 팩트 체크를 당하는 꼴이 됐다며 황교안 대표와 자한당은 대구시민과 국민 앞에 두 번 사과해야 한다고 말했다.




<2019년도 광역단체별 예산신청안 대비 정부안>

광역자치단체

광역단체 신청안

정부조정안

비고(2019, 억원)

서울

69,334

52,910

(서면제출) 줄어

부산

69,339

61,799

(서면제출) 줄어

인천

27,619

27,479

(서면제출) 줄어

대전

36,034

30,022

(서면제출) 줄어

광주

23,716

20,149

(서면제출) 줄어

울산

22,796

19,809

(서면제출) 줄어

세종

4,675

3,698

(서면제출) 줄어

경기

100,510

92,232

(서면제출) 줄어

강원

62,262

59,461

(서면제출) 줄어

충남

63,000

61,735

(서면제출) 줄어

충북

69,035

52,764

(서면제출) 줄어

전남

72,635

61,041

(서면제출) 줄어

전북

76,661

65,113

(서면제출) 줄어

경남

50,072

48,885

(서면제출) 줄어

제주

16,119

13,340

(서면제출) 줄어

대구/경북

-

-

제외

17

15

15

15

자료 : 더불어민주당 대구시당 김우철사무처장(각 광역자치단체 제공)

포토






2013 전라북도 보육인 한마음대회
[더타임스 송은섭 기자] 전주시는 25일 오전 9시 전주실내체육관에서 “2013년전라북도 보육인 한마음대회”를 개최하였다.이날 행사는 어려운 여건에도최선을 다하는 보육인을 격려하는 자리로 "한마음된 전라북도, 희망찬 보육인!"이라는 슬로건 아래 보육인의 사회적 역할과 위상을 재정립하고 전북 보육발전을 위한 보육인의 다짐과 보육의 질적서비스 향상을 위한 화합과 자긍심을 고취하기 위해 마련됐다.전북어린이집 연합회 회원 1,600여개 어린이집의 보육 교직원 등 5,000여명이 참석한 이날 행사는 송하진 전주시장을 비롯한 전라북도지사, 전라북도의회의장, 국회의원, 전주시의회의장 등 각계 인사들이 참가하여 보육인들의 노고를 격려하였으며, 보육사업에 적극적으로 지원하신 송하진 전주시장님께 감사패 및 한 해 동안 보육발전에 공이 많았던 어린이집 원장과 보육교사 60여명에게 표창이 전수되었다.또, 식전행사로 B-Boy 공연과 그때 그 밴드, 그리고 식후행사는 통합시군별로 보육공무원과 보육교직원이 함께하는 장기자랑 9개팀의 경연과 다채로운 문화공연으로 순으로 진행되었다. 송하진 전주시장은 환영사를 통해 헌신적인 사항을 베풀어주시는 보육인에게 감사를 드리며, 보육여건 개선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