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11.01 (금)

  • 맑음동두천 13.6℃
  • 맑음강릉 18.8℃
  • 황사서울 14.4℃
  • 박무대전 15.8℃
  • 황사대구 17.5℃
  • 연무울산 17.9℃
  • 박무광주 15.5℃
  • 황사부산 18.3℃
  • 맑음고창 16.5℃
  • 황사제주 20.6℃
  • 맑음강화 16.1℃
  • 맑음보은 16.6℃
  • 맑음금산 11.7℃
  • 맑음강진군 18.5℃
  • 맑음경주시 17.9℃
  • 맑음거제 18.5℃
기상청 제공

생활경제

DIFA, 미래자동차 이제는 현실이다 .

도로주행 곧 실현 , 한번 충전으로 600 Km 간다,

 

[ 더타임즈 마태식 기자 ] “한국의 우수한 기술과 인도의 큰 소비시장이 협력하면 양국이 큰 발전을 이룰수 있다고 생각합니다 , 앞으로 기대가 큽니다 라고 18일 인도 기술이전협회 빌라스 랍디( Vilas Rabde ) 비서는 말했다 .

 

7번째 한국을 방문한 빌라스 비서는 빠르게 발전하는 미래자동차산업에 놀라워하며 한국과의 교류협력의 중요성을 강조했다 . 매년 열리는 대구국제미래자동차엑스포( DIFA )는 영국, 미국, 중국, 인도 , 독일등 많은 나라에서 주목하는 행사이자 국내외에서 전기자동차, 자율주행자동차, 부품산업의 중요 홍보의 장으로 알려져 있다.

 

 

국내 최대 미래자동차박람회인 DIFA 는 나흘간 66천여명이 방문했고 26개국 272개사의 미래자동차 기술경연과 교류의 장으로 자리매김했다 . 또한 수출상담 336건 으로 상담액 447백만불, 계약예상액 184백만불의 성과를 냈다 .

 

 

대구시가 미래 먹거리산업으로 중점 지원하는 미래자동차산업은 빠르게 발전하고 있으며 대구에 많은 관련 부품업체들이 있다. 그중에서도 SL 코포레이션은 대구와 경산을 중심으로 세계 7개국에 8개 글로벌 엔지니어링 센터와 29개 공장을 운영하고 있다. 생산 부품은 라이팅 시스템 , 운전자 지원 시스템, 샤시 시스템, FEM ( Front End Module ) 등을 제조 하여 완성차 제조회사에 공급하고 있으며 2018년 매출 44,000억원 고용 인원 11,400명으로 지역 경제에도 도움이 되고 있다 .

 


영국은 매년 주한 영국대사관 주도로 자국의 첨단 기술을 선보이며 적극적인 마켓팅을 벌이고 있고 한국과의 교류협력을 활발히 하고 있다 . 영국 세넥스사 로버트 에반스(Robert Evans ) CEO 는 수소경제관련 영국 산업기반을 설명하고 영국 방문시 필요한 정보들을 한국인 방문자들에게 알려 주면서 교류 협력의 폭을 넓혔다. CENEX 는 기업 및 정부와 협력하여 새로운 교통/운송 및 에너지 기술의 시장 도입을 돕고 있는 기업이다 .

 

유럽은 이미 공공 도로에서 자율주행 테스트가 합법화 되어있고 영국은 세계 최초로 보험 법안을 도입했다 . 소프트웨어에서도 영국 전역에서 배달 차량 택시 , 셔틀에 대한 도로 테스트를 시작해 머지않아 우리나라에서도 그런 날이 올 것으로 보인다 .

 

중국도 전시없이 현장 참여로 첨단제품과 미래자동차 수요시장을 모니터링하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

 

독일 잘란트 주 자동차 관리자 파스칼 스트로벨( Pascal Strobel ) 박사는 높은 고열에서도 뛰어난 성능을 발휘하는 독일 회사의 첨단 브레이크 장치와 엔진을 소개했다 . 잘린트는 자동차 공업도시로 260 개 업체에서 40,000명의 직원이 일하고 있다

 

세계 최초 5G 기반 자율주행에 성공한 한국의 LG U+ 5G - V2X ( 차량 사물간 통신 )기술기반 바탕으로 정밀 측위 솔루션등을 개발하고 있으며 ADAS , V2x 단말기차량룡 인포테인먼트 , 전기차 구동 모터 , 배터리 팩 등을 글로벌 시장에서 20개 이상 완성차 업체에 공급하고 있다 . 자율주행 시스템을 개발하고 있는 a2z 은 경산 하양에 있는 경일대학교 내에 있다 .이 회사는 꾸준히 초소형 전기차 , 대형버스용 자율주행 시스템을 개발 해 오고 있고 자율 주행 브레이킹 로봇을 개발 하고 있다. () 헥스 하이브는 360 보안 카메라와 시스템을 선보이고 있다 .

 

이번 행사를 준비한 대구시 미래자동차과 정재로 과장은 이번 전시회 특징은 전기차는 대세가 되었고 자율차, 작은 소프트웨어( 차량 장착용 ) 회사가 많이 참여했다 . 자율차 시장이 열리는 준비라면서

 

“3회째 가 되면서 상당히 다양하게 전시가 되고 있고 우리 부품업체가 제품을 해외 들고 나가는 어려움 없도록 우리가 멍석을 깔아 주고 공간을 제공하고 해외 바이어를 초청하면 ( 기업은 ) 제품을 잘 만들면 얼마든지 한자리에서 돈을 안들이고도 판로를 개척할수 있는 그런 여건을 시에서 만들고 있다”.말했다 .

 

 


올해 4월 말에 자율차특별법이 국토부에서 만들어 내년 51일 자로 시행됀다 . 이제까지 자율차가 도로에 나오는게 규제가 많았는데 지구가 지정되면 거기는 예외적으로 다닐수 있도록 하고 예를 들면 돈을 받고 영업을 할수 있도록 법은 만들어져 있다 .“고 말했다 1년 유예를 하고 자율차 안정성 보험등 체계적으로 엄청난 연구와 기술을 만들어 가야 한다 ,” 법을 만들면 시행령과 시행규칙이 있다. 국토부가 올 연말까지 준비를 하고 있다고 밝혔다 .

 

 

1층에서 미래 자동차 전시와 함께 엑스코 3층에서 가진 포럼행사에는 해외바이어 공식 초청 61명 비공식 100 여명이 참석해 미래 자동차 산업에 대한 관심과 열기가 뜨거웠다.

 

한편 전시장에는 연일 많은 관람객들이 몰렸고 현대 모비스 , 테슬라 , 기아 등에서 완성차들을 다양하게 전시했고 전기 오토바이 , 스쿠터 , 트럭등도 인기를 끌었다 . 또 전기 자동차의 경우 작년에는 한번 충전으로 400 Km 주행이 됐지만 올해는 성능이 향상되어 600 Km가 가능 하다고 업계 괸계자가 밝혔다 .

 

 

 

 

 

포토






2013 전라북도 보육인 한마음대회
[더타임스 송은섭 기자] 전주시는 25일 오전 9시 전주실내체육관에서 “2013년전라북도 보육인 한마음대회”를 개최하였다.이날 행사는 어려운 여건에도최선을 다하는 보육인을 격려하는 자리로 "한마음된 전라북도, 희망찬 보육인!"이라는 슬로건 아래 보육인의 사회적 역할과 위상을 재정립하고 전북 보육발전을 위한 보육인의 다짐과 보육의 질적서비스 향상을 위한 화합과 자긍심을 고취하기 위해 마련됐다.전북어린이집 연합회 회원 1,600여개 어린이집의 보육 교직원 등 5,000여명이 참석한 이날 행사는 송하진 전주시장을 비롯한 전라북도지사, 전라북도의회의장, 국회의원, 전주시의회의장 등 각계 인사들이 참가하여 보육인들의 노고를 격려하였으며, 보육사업에 적극적으로 지원하신 송하진 전주시장님께 감사패 및 한 해 동안 보육발전에 공이 많았던 어린이집 원장과 보육교사 60여명에게 표창이 전수되었다.또, 식전행사로 B-Boy 공연과 그때 그 밴드, 그리고 식후행사는 통합시군별로 보육공무원과 보육교직원이 함께하는 장기자랑 9개팀의 경연과 다채로운 문화공연으로 순으로 진행되었다. 송하진 전주시장은 환영사를 통해 헌신적인 사항을 베풀어주시는 보육인에게 감사를 드리며, 보육여건 개선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