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11.01 (금)

  • 맑음동두천 13.6℃
  • 맑음강릉 18.8℃
  • 황사서울 14.4℃
  • 박무대전 15.8℃
  • 황사대구 17.5℃
  • 연무울산 17.9℃
  • 박무광주 15.5℃
  • 황사부산 18.3℃
  • 맑음고창 16.5℃
  • 황사제주 20.6℃
  • 맑음강화 16.1℃
  • 맑음보은 16.6℃
  • 맑음금산 11.7℃
  • 맑음강진군 18.5℃
  • 맑음경주시 17.9℃
  • 맑음거제 18.5℃
기상청 제공

정치

민주당 , 고교 무상급식 실시 강력촉구 !

왜 대구 고교생만 무상급식 제외되어야 하는가 ?

 


[ 더타임즈 마태식 기자 ] 더불어 민주당 대구시당은 28일 논평을 내고 권영진 대구시장이 24일 열린 확대간부회의에서 "내년도에 고교 무상급식을 시행하는 것은 참으로 어렵다"고 했다면서

 

이에 반해 경북도와 경북도교육청이 내년부터 고교 무상급식을 단계적으로 실시하기로 함에 따라 전국 17개 시·도 가운데 대구만 유일하게 고교 무상급식을 하지 않는 지역이 됐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대구(51.6%)와 비슷한 재정 여건을 가진 대전(46.8%), 부산(56.7%) 뿐만 아니라, 재정 자립도가 대구의 반밖에 안 되는 전북(26.6%)도 고교 무상급식을 실시하고 있는 상황에서 예산이 변명거리일 수는 없다. 예산부족을 핑계로 대구만 고교 무상급식을 도입하지 않는 것은 대구시민들을 기만하는 일이라며 대구시와 대구시 교육청의 교육복지는 뒷걸음질 치고 시민의 분노를 사기에 충분하다고 말했다

 

, 대구시와 대구교육청은 내년부터 고교 무상급식을 즉각 실시할 것을 촉구했다.

 

 

그리고, 권 시장은 또한 회의 말미에꼭 필요한 사업과 미뤄도 되는 사업을 구별해 대응을 해야 된다고 주장했다. 이는 고교 무상급식이 미뤄도 되는 사업이라는 뜻인데, 고교 무상급식이 과연 미뤄도 되는 사업인지에 대한 의문이 들지 않을 수 없다. 교육복지는 미뤄도 되는 사업이 아니라 그 어떤 것보다도 선행되어야할 사업이다. 교육복지에 대한 대구시의 인식에 아연할 수밖에 없다고 지적했다 .

 

더불어민주당 대구광역시당(위원장 남칠우)은 대구시민과 함께 대구에서도 내년부터 고교 무상급식의 즉각 실시를 대구시와 대구시 교육청에 강력히 촉구했다.

 

포토






2013 전라북도 보육인 한마음대회
[더타임스 송은섭 기자] 전주시는 25일 오전 9시 전주실내체육관에서 “2013년전라북도 보육인 한마음대회”를 개최하였다.이날 행사는 어려운 여건에도최선을 다하는 보육인을 격려하는 자리로 "한마음된 전라북도, 희망찬 보육인!"이라는 슬로건 아래 보육인의 사회적 역할과 위상을 재정립하고 전북 보육발전을 위한 보육인의 다짐과 보육의 질적서비스 향상을 위한 화합과 자긍심을 고취하기 위해 마련됐다.전북어린이집 연합회 회원 1,600여개 어린이집의 보육 교직원 등 5,000여명이 참석한 이날 행사는 송하진 전주시장을 비롯한 전라북도지사, 전라북도의회의장, 국회의원, 전주시의회의장 등 각계 인사들이 참가하여 보육인들의 노고를 격려하였으며, 보육사업에 적극적으로 지원하신 송하진 전주시장님께 감사패 및 한 해 동안 보육발전에 공이 많았던 어린이집 원장과 보육교사 60여명에게 표창이 전수되었다.또, 식전행사로 B-Boy 공연과 그때 그 밴드, 그리고 식후행사는 통합시군별로 보육공무원과 보육교직원이 함께하는 장기자랑 9개팀의 경연과 다채로운 문화공연으로 순으로 진행되었다. 송하진 전주시장은 환영사를 통해 헌신적인 사항을 베풀어주시는 보육인에게 감사를 드리며, 보육여건 개선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