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06.22 (월)

  • 맑음동두천 26.5℃
  • 구름많음강릉 25.6℃
  • 맑음서울 28.5℃
  • 맑음대전 27.9℃
  • 맑음대구 27.2℃
  • 맑음울산 21.8℃
  • 구름조금광주 24.5℃
  • 맑음부산 22.2℃
  • 구름많음고창 22.6℃
  • 구름조금제주 23.9℃
  • 맑음강화 27.1℃
  • 맑음보은 23.1℃
  • 구름조금금산 25.9℃
  • 구름조금강진군 22.4℃
  • 맑음경주시 22.7℃
  • 맑음거제 21.5℃
기상청 제공

정치

홍준표, 무소속 대구 수성 을 출마 공식선언

“대구의 존엄과 영광 그리고 번영을 위해 분골쇄신”

 

      

 

    

   

[ 더타임즈 마태식 기자 ] 홍준표 전 자유한국당 대표가 17대구의 존엄과 영광 그리고 번영을 위해 분골쇄신하겠다수성구 수성못 상화동산 이상화 시비 앞에서 제21대 국회의원선거 무소속 대구 수성 을 출마를 공식 선언했다.

 

홍준표 전 대표는 협잡·기망 공천의 희생양이 되어 광야에 나 홀로 서 있다면서 홍준표를 살려줄 곳은 오직 내 고향 대구뿐이라는 절박한 심정으로 시민 여러분만 믿고 낙동강을 거슬러 올라왔다고 지역 민심에 호소했다.

 

그러면서 한 번도 당을 떠난 적이 없는 저로서는 잘못된 협잡 공천과 대선 경쟁자 쳐내기라는 일부 세력의 불순한 음모 때문에 잠시 당을 떠나 광야로 나가고자 한다며 그동안 쌓인 울분을 토하며 공천관리위원회가 저지른 협잡 공천의 불공정과 불의를 바로 잡아달라고 황교안 대표에게 요청했지만 황 대표는 이를 거부했다면서 제 길을 가겠다. 지금부터는 오직 홍준표의 시간이라고 강조했다.

 

이어 “94년 전 대구의 민족시인 이상화는 지금은 남의 땅, 빼앗긴 들에도 봄이 오는가라고 외쳤는데 현 정권에게 우리 대구가 남의 땅이 된 것은 아닌지 수성벌이 빼앗긴 들로 취급되는 것은 아닌지 참담한 심정을 감출 수 없다고 말했다.

 

창녕은 저를 낳아준 고향이고 대구는 저를 키워준 고향이다. 고향 땅에서 고향을 위해 일하고 싶다는 고향 정치를 향한 열망과 도전은 계속해서 이어져 왔다고 자신의 충정을 소개했다.

 

홍 전 대표는 선거 기간 지역구를 벗어나는 일은 없을 것이라며 무소속 연대설에 관심이 없음을 나타냈다. 홍 전 대표는 애초 고향 창녕이 있는 경남 밀양·창녕·함안·의령에 출마하려다 당 공천관리위원회의 서울 험지 출마 압박에 경남 양산 을로 공천을 신청했다.

 

그러나 통합당 공관위는 지난 5일 홍 전 대표를 양산 을에서 컷오프(공천배제) 했다. 이에 반발한 홍 전 대표는 무소속 출마를 실행했다.

 

홍준표 전 대표는 총선 후보 등록 직전인 오는 25일 탈당계를 제출하고, 총선 후에는 통합당으로 복귀할 것을 밝힌 바 있다.

 

포토





보건의 날(4월7일)에 허경영 국가혁명배당금당 대표,‘코로나는 인간의 욕망에 대한 하늘의 경고’라며
허경영 국가혁명배당금당 대표는 “총선 D-8일인 오늘(4월7일)이 보건의 날인데 코로나19로 정부 기념행사가 연기 된 것”에 유감을 표하고 “오히려 ‘1주일을 보건의 날 기념 건강주간’으로 정해 대대적인 보건 관련 행사를 벌여 코로나로 인한 국민의 보건의식에 경각심을 일으켜야 한다”며 “이 기회에 전 국민이 손 씻기 등 깨끗한 위생생활을 습관화하고 환경을 파괴하고 오염 시키는 행위들을 반성하고 불편하더라도 친환경으로 돌아가야 한다”고 말했다. <기자들과 인터뷰 하는 허경영 대표> 허대표는 “코로나는 인간의 욕망으로 자연환경을 파괴하는 인간들에 대한 하늘의 경고”라고 했다. 허대표는 코로나가 발생했다는 소식을 접하자 즉시 유튜브 공개 강연이나 인터뷰를 통해 “코로나는 환경을 파괴하는 인간들에 대한 경고 메시지”라고 수시로 주장했다. 그리고 자신이 제안한 ‘코로나 긴급생계지원금 18세 이상 국민들에게 1억원씩 지급’하는 공약이 법으로 제정될 수 있도록 과반수 151석 이상을 국가혁명배당금당에 몰아 달라고 했다. <허대표의 기자회견을 열심히 경청하는 국가혁명배당금당의 당원들> 김동주 국가혁명배당금당 기획조정실장은 “코로나가 인간의 끝임 없는

지금이라도 외국인 입국을 차단하고 대한민국 국민들과 의료진을 보호하라.이은혜 (순천향대 의과대학 교수)
대한민국의 의료자원은 무한하지 않다. 국민들이 제대로 치료받을 수 있도록 지금이라도 외국인 입국을 차단하라 해외에서 유입된 감염성 질환에 대한 방역관리의 기본 원칙은 ‘해외 유입 차단’이다. 그런데도 문재인 정부는 대한의사협회의 7차례 권고를 무시한 채 소위 ‘상호주의’에 입각하여 중국발 입국을 차단하지 않았다. 그 결과 대구를 중심으로 코로나-19 확진자가 폭증하였고 이제는 거꾸로 중국의 33개 성(省)과 시(市), 그리고 18개 자치구에서 각기 다른 기준으로 한국인 입국 시 격리 조치를 하고 있다. 최근 이탈리아를 선두로 유럽 전역에 코로나19 확진자가 증가하고 있는데 애초에 중국발 입국을 막지 않았던 문재인 정부는 이제 와서 유럽발 입국을 차단할 명분이 없다. 궁여지책으로 22일 0시부터 유럽발 입국자에 대한 ‘특별입국절차’로서 코로나바이러스-19 검사를 의무화했다. 시행한 첫날인 22일 입국한 1,442명 중에 무려 152명이 의심 증상을 보였고, 23일 신규 확진자의 21.9%가 유럽 등에서 입국한 ‘사람’들이며, 이는 전보다 4배 이상 증가한 수치이다. 박능후 장관 말대로 문 열어놓고 모기 잡겠다는 것인데 온 국민이 모기에 왕창 뜯겨서 죽어 나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