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11.02 (토)

  • 흐림동두천 11.3℃
  • 구름조금강릉 16.4℃
  • 흐림서울 14.1℃
  • 구름많음대전 13.5℃
  • 흐림대구 13.4℃
  • 구름많음울산 13.9℃
  • 구름많음광주 15.8℃
  • 맑음부산 15.9℃
  • 구름많음고창 12.6℃
  • 구름많음제주 17.8℃
  • 흐림강화 12.9℃
  • 구름많음보은 10.3℃
  • 구름많음금산 9.8℃
  • 구름많음강진군 12.7℃
  • 구름많음경주시 11.7℃
  • 맑음거제 13.2℃
기상청 제공

반려동물

시민기자의 나지막한 소리...

-강호항공고를 소개합니다.

현 시대는 초를 다투며 변해가는 현실이다.

중3, 고3의 학생을 둔 가정의 부모라면 한번쯤 고민하고 아이의 미래에 대해 생각할 것이다.

명문대학은 하늘에 별 따기이고 일반 대학 가봐야 별 볼일 없으리라는 시대적 흐름은 어느 학부모라도 알고 있는 현실이다. 우리나라 교육행정은 문제점 투성이라는 것을 다 알지만, 그 어느 누구도 변화하거나 진정 국민을 보살피고 자라나는 학생들의 미래를 걱정하는 선각자는 없다.

교육청에서 하는 대로 가만히 보고만 있다가는 결국 아이들의 미래만 힘 빠지게 놔두는 꼴이 되고 말 것이다.
 
ⓒ 더타임즈 강애경
광주에 사는 K씨는 아들을 항공고에 보내게 된 동기와 아들의 반응에 대해 말해 주었다. 큰아들이 인문계 고등학교에서 공부하는 것을 보면서 아이의 학창생활이 즐거움도 추억도 낭만도 없는 것을 보고 둘째아들은 엔지니어의 길을 열어주어야겠다고 생각하고 상담후 전국에 4군데 있다는 항공고에 보내게 되었는데 편안한 맘으로 공부 잘 하고 있다고 말했다.

얼마전에는 “아들 녀석의 꿈은 공군 부사관인데 아들이 말하기를 ‘공군 부사관 되기가 엄청 어려워요. 열심히 하지 않으면 부적격자가 되니 열심히 하겠습니다’라고 말을 하더라고요. 내심 고맙기도 하더라고요.”

과거, 나를 낳아주신 부모님의 시대적 배경은 공부가 최고였다. 공직자나 판·검사정도 해야 가문의 영광이었다. 지천명을 향해가는 우리 세대는 공부를 잘해도 별로 갈 곳이 없는 시대이다. 직장을 다녀도 공무원이나 기술자들은 주기적인 봉급으로 안정적인 생활을 하기가 그나마 좋은 편이다. 그러나 우리 아이들 세대에는 확실한 프로페셔널이 아니면 문화생활이나 취미생활은 일절 없는, 밥만 먹고 사는 시대가 될 것이다.

이 시대에도 직업이 없는 사람은 사람대접 받기가 어렵다.

이런 시국에서 아이들의 미래를 확실하게 이끌어줄 수 있는 로드맵의 역할을 확실히 해 준 강호항공고등학교에 감사한다. 자아를 발견하게하고 자신이 하는 일이 무엇이며, 자신이 하는 일에 의미를 찾고, 행복을 찾게 해준 곳. 항공고야말로 참 사람을 만들기에 앞장서며 이 시대의 부모들에게 불효하지 않고 문화시민으로 자라게 하는 터전이 되리라 믿습니다. 더타임스 강애경

포토






2013 전라북도 보육인 한마음대회
[더타임스 송은섭 기자] 전주시는 25일 오전 9시 전주실내체육관에서 “2013년전라북도 보육인 한마음대회”를 개최하였다.이날 행사는 어려운 여건에도최선을 다하는 보육인을 격려하는 자리로 "한마음된 전라북도, 희망찬 보육인!"이라는 슬로건 아래 보육인의 사회적 역할과 위상을 재정립하고 전북 보육발전을 위한 보육인의 다짐과 보육의 질적서비스 향상을 위한 화합과 자긍심을 고취하기 위해 마련됐다.전북어린이집 연합회 회원 1,600여개 어린이집의 보육 교직원 등 5,000여명이 참석한 이날 행사는 송하진 전주시장을 비롯한 전라북도지사, 전라북도의회의장, 국회의원, 전주시의회의장 등 각계 인사들이 참가하여 보육인들의 노고를 격려하였으며, 보육사업에 적극적으로 지원하신 송하진 전주시장님께 감사패 및 한 해 동안 보육발전에 공이 많았던 어린이집 원장과 보육교사 60여명에게 표창이 전수되었다.또, 식전행사로 B-Boy 공연과 그때 그 밴드, 그리고 식후행사는 통합시군별로 보육공무원과 보육교직원이 함께하는 장기자랑 9개팀의 경연과 다채로운 문화공연으로 순으로 진행되었다. 송하진 전주시장은 환영사를 통해 헌신적인 사항을 베풀어주시는 보육인에게 감사를 드리며, 보육여건 개선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