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2.11.27 (일)

  • 맑음동두천 -1.2℃
  • 구름조금강릉 7.2℃
  • 맑음서울 1.9℃
  • 맑음대전 3.1℃
  • 맑음대구 4.7℃
  • 맑음울산 8.6℃
  • 맑음광주 5.5℃
  • 맑음부산 12.7℃
  • 맑음고창 4.0℃
  • 맑음제주 12.4℃
  • 맑음강화 0.2℃
  • 맑음보은 -1.2℃
  • 맑음금산 -0.5℃
  • 맑음강진군 5.1℃
  • 맑음경주시 5.2℃
  • 맑음거제 7.9℃
기상청 제공

#���������������������������

포토




국민의힘 수성구을 당협, 26일 수성못 소유권 반환 서명운동 펼쳐
[ 더타임즈 마태식 기자 ] 대구를 대표하는 관광명소이자 시민들의 힐링공간인 수성못을 둘러싼 수성구와 농어촌공사 간의 분쟁이 이어지고 있는 가운데, 수성못을 시민의 품으로 돌려달라는 간절한 염원을 담은 범시민 서명운동이 진행되었다. 국민의힘 대구 수성구을 당원협의회(당협위원장 이인선 국회의원)는 26일, 수성못 관광안내소 모티(MOTII) 앞에서 ‘‘수성못을 시민의 품으로’대구시민 서명운동’을 펼쳤다. 이날 서명운동에는 대구 수성구을 이인선 국회의원과 대구시의회 이만규 의장과 전경원·김태우 시의원, 국민의힘 소속 수성구의원들을 비롯한 당협 운영위원, 자원봉사자 등이 참석했다. 서명운동은 오후 2시부터 진행되었고, 오후 4시에는 경과보고가 진행되었다. 이 자리에서는 1920년대 수성못 축조, 1980년대 농업용수 공급기능 상실, 이후 수성구와 시민들이 수성못을 가꿔온 과정, 농어촌공사와의 갈등과 이인선 의원의 해결 노력 등이 간략하게 설명되었다. 이어 이인선 의원 인사말와 구호제창이 이어졌는데, 참석자들은 “수성못을 시민의 품으로!”, “농어촌공사는 적극 협조하라!”등의 구호를 외치며 당국의 조속한 조치를 촉구했다. 이날 오후 6시까지 이어진 서명운동에는 주말